Posts

Showing posts from May, 2021

2021.5.5 NAZAZiM QT

Image
5월 5일 수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 5. 5 (수) 출13:1-10  계속해서 하나님께서 유월절과 무교절 규례를 강조하시면서 ‘처음 난 것은 다 거룩하게 구별해 내게 두어라(돌리라)’라고 하신다. 무슨 의미이며, 어떻게 하나님께 속한 자가 될 수 있는가?  1 하나님이 애굽에서 이스라엘의 처음 난 것, 즉 초태생을 지켜 주셨으니 이스라엘이 이를 구별하여 하나님께 ‘돌리는’ 것이 당연하다. 초태생을 하나님께 속하게 함은 나머지 즉 이스라엘 전체가 하나님께 속한 셈이 되는 것이다. 주일 하루를 하나님께 구별하여 드리지만, 이는 나머지 6일도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는 것과 같다. 수입의 1/10을 하나님께 봉헌하는 것이 나머지 모든 재정도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는 것과 같다.  2 무교절을 이스라엘 백성이 지킴으로 하나님께 속함을 나타낸다. 유대력으로 1월인 (태양력으로 3월 중순) 아빕월은 봄이다. 이스라엘 백성은 새싹이 나오는 것을 보고, 고된 노예 생활에서 벗어나게 해 주신 하나님을 기억하며 무교절을 지켜야 한다. 누룩이 없는 무교병은 맛이 없고 식감이 좋지 않다. 자녀가 그 이유를 물어볼 때, 부모는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를 이야기해야 한다(8). ‘기념’은 단순히 과거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의 사건을 현재로 가져와, 지금의 사건이 되게 하는 것이다. 또한 ‘손’에 기호와 ‘미간’에 표를 삼듯이 하나님의 말씀을 항상 상기해야 한다. 이처럼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몸 전체에 흐르듯 항상 간직하는 것이 하나님께 속하는 길이다.  주님, 구원의 은혜를 받은 자로서, 항상 말씀에 거하게 하시고, 우리의 본향으로 인도하실(5) 하나님을 믿음으로 잘 따르게 하소서!

2021.5.4 NAZAZiM QT

Image
5월 4일 화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5.4 (화) 출12:37-51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 백성의 수는 장정만 60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집단이었다. 이처럼 커다란 집단이 애굽을 떠나 온 것은 그 자체가 기적이라 할 수 있다. 1 라암셋은 이스라엘 백성이 학대를 받으며 건축했던 곡식 창고로 쓰인 성이었다(1:11). 자신의 땀과 눈물이 맺혀 있는 이곳에서 출발하여 숙곳으로 이동했다. 여기서 인구를 세어 보니 장정만 60만명 가량이다. 수많은 다른 종족들도 함께 했다. 출애굽은 ‘밤’에 일어났다. 그래서 이 밤을 ‘여호와의 밤’(42)이라고 불렀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위해 철야하셨던 밤이다. 하나님의 백성 역시 이를 기억하며 해마다 이 날을 기념할 때 철야를 해야했다. 우리는 구원을 위해 졸지도 주무시지도 않고(시121;4) 일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을 기억하며, 늘 하나님 앞에서 영적으로 깨어 신앙의 여정을 이어가야 한다. 2 여호와의 유월절 음식은 할례 받은 자들만이 먹을 수 있다. 또한 고기는 집 밖으로 갖고 나가면 안된다. 할례는 언약에 동참한 백성들이 반드시 가져야 하는 표식으로, 하나님의 언약 백성은 그분이 하신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는 사실을 나타낸다. 태생이 이스라엘 백성이든 그들 가운데 살던 이방 사람들이든 동일하게 적용된다. 사도 바울은 과거 출애굽 공동체 안에 있던 이방인들처럼 우리도 마땅히 할례를 받되, 몸이 아니라 마음에 할례를 받아야 함을 강조했다.즉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했던 굳은 마음을 우리 속에서 제거하고 순종하고자 하는 부드러운 마음을 품으라는 것이다. 마음에 받는 할례는 하나님의 백성 모두가 받아야 할 진정한 할례이며 하나님께 칭찬받는 할례다 (롬2:28-29; 빌3:3; 겔36:26-27). 주님, 구원과 믿음의 공동체로서 우리 모두 주의 말씀에 온전한 순종으로 늘 깨어 있게 하소서!

2021.5.3 NAZAZiM QT

Image
5월 3일 월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5.3 (월) 출12:29-36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 사람과 구별하겠다 하신 말씀(11:7)이 성취되는 사건이 시작되었다. 하나님은 열 번째 재앙으로 이들을 구별하신다. 1 열 번째 재앙은 애굽 땅에 있는 모든 처음 난 것을 치시는 재앙이다. 바로의 장자로부터 가축의 처음 난 것까지 모두 죽임을 당했다. 바로는 밤중에 모세와 아론을 불러 애굽을 떠나라고 말한다(31). 그 밤에 애굽에 큰 통곡이 있었다. 성경에서 밤은 고난, 침체, 시련의 시간을 의미한다. 반대로 축복의 시간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사야30:29은, 거룩은 절기를 지키는 밤에는 노래하며 피리 불며 즐거워하라고 한다. 누군가에게 고난과 통곡의 시간이 될 수도 있고, 다른 누군가에게 축복과 구원의 시간이 될 수도 있다. 그 갈림은 어린 양의 피로 구별되었느냐에 달려 있다. 2 처음 난 것들은 ‘생명’을 상징한다. 하나님이 애굽의 처음 난 것들을 치셨다는 것은 애굽의 생명을 끊으셨다는 말과 같다. 바로는 속히 떠나라고 하면서, 자신을 위해 축복을 부탁한다. 신격화된 바로가 모세에게 축복을 부탁한 것은 매우 의외의 일이 아닐 수 없다. 노예 백성의 지도자에게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던 현실이다. 세상의 절대 권력자도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다. 아무리 힘이 강해도 하나님이 생명을 치시면 끝이다. 그들도 하나님의 축복이 필요하다. 3 하나님의 말씀대로 이스라엘 백성은 애굽 사람들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빼앗았다(36). 마치 전쟁에서 승리한 군대가 정복지의 물건들을 빼앗듯,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얻은 은 금 패물, 의복은 전리품인 셈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노예처럼 맨몸으로 나가게 하지 않으시고 화려하게 치장하여, 자유인의 신분으로, 하나님 자녀의 신분으로 격상시키신 것이다. (눅15:22-24). 주님, 오늘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그 어떤 상황 앞에서도 항상 우리에게 승리 주시는 하나님 편에 서게 하소서!

2021.5.1 NAZAZiM QT

Image
5월 1일 토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5.1 (토) 출12:1-13 본 장부터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의 하나님’으로 역사하신다. 이스라엘 ‘회중’(3)이란 말이 구약성경에서 처음 등장한다. 왜 하나님은 여기서부터 이스라엘 백성의 하나님으로 말씀하실까? 1 출애굽을 기준으로 새로운 시간을 시작하라 말씀하신다. ‘출애굽 하는 이 달이 한 해의 첫 달이 되게 하라’고 명하신다. 애굽을 탈출하면 더 이상 노예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제는 예배자의 삶을 살게 된다. 사람이 하나님을 만나 죄와 사망에서 해방되면 그때부터 진짜 삶을 사는 것이다. 과거의 시간은 사라지고, 새로운 시간이 시작된다. 2 유월절을 준비하면서, 먼저 이달 10일에 어린 양을 잡는다. 이때 숫양이나 염소를 나흘 동안 간직해야 한다. 나흘은 백성의 믿음이 테스트되는 기간이다. 동물이 아까워 다른 방법을 찾거나 먼저 양을 잡아먹으면 안된다. 나흘 동안 하나님의 말씀을 굳게 지켜야 한다. 14일이 되면 양을 잡고, 그 피를 문틀 양쪽과 위쪽에 발라야 한다. 10번째 재앙에서 유월(pass over)되어 생명을 지키고, 새로운 땅 가나안으로 이동하게 된 것이다. 어란 양의 피는 ‘대속’과 ‘정결’을 의미한다. 성도는 죄와 사망의 재앙으로부터 유월된 존재다. 어린 양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인해 유월되었다. 3 유월절에는 구운 고기, 무교병, 쓴 나물을 먹는다. 고기는 날것으로 먹거나 삶아서 먹으면 안된다. 당시 이교도들은 축제 때 날고기를 먹었다. 삶으려면 내장을 빼고 손질을 해야 하므로 시간이 걸린다. 빨리 내장까지 구워 먹어야 했다. 누룩은 부정함을 상징하기에, 누룩을 제거한 무교병을 먹는다. 쓴 나물은 애굽에서 보낸 고통의 시간을 상징한다. 유월절 식사는 신약의 성찬(고전11)으로 연결된다. 우리가 성찬에 참여함으로 죄와 사망의 노예 된 삶에서 유월된 존재임을 기억하고 하나님께 감사한 마음으로 매일을 살아야 한다. 주님, 죄에서 출애굽하여 하나님의 회중, 거룩한

2021.4.30 NAZAZiM QT

Image
4월 30일 금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4.30 (금) 출11:1-10 기나긴 싸움을 끝으로 이제 마지막 재앙만 남았다. 태양신의 화신이라 자청하던 바로는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흑암 가운데 있는 나약한 인간임을 드러내신 후, 하나님은 마지막을 선언하신다. 1 바로가 모세의 얼굴을 다시 보지 않겠다고 위협한 바로 그 자리에서 하나님은 모세에게 이후에 일어날 일을 조용히 말씀해 주신다. 이 재앙을 끝으로 출애굽이 시작될 것이다(1). 하나님은 애굽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셔서 지금껏 애굽에서 노예살이한 대가를 이스라엘 백성이 당당히 받고 나오게 하신다(3). 하나님은 이후에 이스라엘에게도 종들을 보낼 때 절대로 빈손으로 내보내선 안 된다는 법을 세우셨다 (신15:12-14).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이스라엘은 생각지도 못한 해방을 맞게 된 것이다. 2 마지막 재앙은 밤중에 애굽에 있는 모든 처음 난 것이 다 죽는다. ‘맏아들/장자’로 번역된 원어(베코르)는 성별 구별 없이 ‘처음 난 것’으로 딸만 있는 집안도 재앙을 피할 수 없었다. 맏아들을 잃은 히브리 여인들의 탄식이 이제 온 애굽에 미치지만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계속해서 하나님이 구별하셔서 안전하다(7). 하나님의 경고를 듣지 않은 바로는 결국 자신과 애굽 백성에게 그 어떤 것보다도 큰 고통을 안기고 나서야 이스라엘을 보내게 될 것이다. 3 열 가지 재앙 모두 바로가 자신의 마음을 완악하게 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기 때문에 일어난 것임을 모세는 선언한다. 계속되는 회개의 기회를 바로는 무시했고, 결국 자신의 완악함 때문에 모두에게 큰 고통과 슬픔을 가져다 주게 된다. 사람이 고통 당하는 원인은 대부분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자신 안에 있다. 바로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죄 때문이다. 자기를 믿고 욕심을 채우려다가 파멸하는 인간의 전형이 애굽의 바로다. 이런 어리석은 태도를 가진 자들에게 모세처럼 우리는 하나님의 진리를 전해야 한다. 주님, 먼저 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