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7 NAZAZiM QT

4월 7일 수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4.7 (수) 출2:1-10
모세가 태어난 지 석 달이 되자, 더 이상 집에서 숨기고 모세를 키울 수 없었을 것이다. 모세의 어머니의 이후 행동을 통해, 그리스도인의 자녀 양육에 대해 묵상해보자.
1 모세가 태어나자 어머니 요게벳은 아들을 숨겼다. ‘잘생겼다’(2)란 말은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말씀하신 ‘좋았더라’(창1:4)와 같은 단어다. 하나님이 주신 아들이었고,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으셨기에 양육한 것이다. 자녀를 양육하는 이유는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자녀이기 때문이다. 석 달이 지나 더 이상 키울 수 없게 되자, 갈대 상자(방주)를 만들어 그 안에 모세를 담아 나일강 갈대 사이에 두고 모세의 누나가 멀리서 지켜본다. 마침 나일강에 목욕하러 온 공주가 상자를 가져오게 했다. 모세의 어머니는 자녀의 인생을 하나님께 맡겼다. 성도는 자녀의 인생을 하나님께 맡기고, 세상 위에 띄워야 한다. 하나님은 자녀의 인생을 인도하신다.
2 애굽의 공주가 상자 안에서 우는 아기를 발견하고 불쌍히 여겼다. 이때 아기의 누나가 바로의 딸에게 유모를 추천했다. 바로 모세의 어머니였다. 그래서 모세를 공주로부터 댓가를 받아가며 키우다가, 젖을 뗀 후 공주에게 데려가, 그녀가 아이를 자기 아들로 삼는다. 자녀를 키우고 장성하면 그를 독립시킬 때가 찾아온다. 바로의 딸에게 아들을 보내는 것처럼 힘든 시간일 수 있다. 그러나 자녀의 독립은 하나님의 뜻이다. 자녀는 ‘부모를 떠나’(창2:24) 영적, 육적, 재정적으로 독립해야 한다.
주님, 자녀를 키울 때, 우리의 자녀가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자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귀하게 여기며, 많은 기도와 함께 저들을 하나님께 맡기게 하소서!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2월 Special Thanks to NAZAZiM 성도님들

Special Thanks (다섯. 여섯)

Massachusetts COVID-19 Travel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