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3 NAZAZiM QT

4월 3일 토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4.3 (토) 마27:57-66
예수님이 죽고 난 뒤, 유대 지도자들이 바빠졌다.  예수님이 진짜로 부활을 하거나, 누가 그의 시신을 훔쳐가면 어쩌나, 온갖 두려움 걱정이 앞섰다.
1 안식일에는 죄수들의 시신을 처리할 수가 없다. 그래서 아리마대 요셉은 해가 지기 전에 예수님의 시신을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산헤드린 공회원이면서 부유한 자였다. 그는 예수님의 시신을 깨끗한 세마포로 싸서 자기 소유의 새 무덤에 안치하고는 큰 돌로 무덤 문을 막았다.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가에 앉아 이 모든 일을 목격했다. 새 무덤과 여자들의 목격을 자세히 기록함으로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이 거짓이 아님을 증거하고 있다. 성도는 자신이 믿는 바를 사람들에게 증거로 변증할 수 있어야 한다.
2 대제사장과 바리새인들이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님이 생전에 부활을 언급하신 사실을 말하며, 무덤을 굳게 지켜 달라고 부탁한다. 빌라도의 허락 하에 예수님의 무덤을 인봉하고, 경비병들을 세웠다(66). ‘굳게 지키다’란 말이 세번이나 기록될 만큼(64-66), 종교지도자들이 무덤을 굳게 지켰다는 사실을 마태는 강조한다. 그런데 이 일은 역으로 부활의 강한 증가가 된다. 경비병들은 무덤의 돌을 굴리는 천사를 보고 무서워 떨었다 (28;4). 그리고 종교 지도자에게 가서 부활을 증언한다(28:11). 어리석은 인간이 제아무리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막으려 해도, 하나님의 강한 손과 편 팔로 얼마든지 역사하신다.
주님, 부활의 확실한 증거들을 통해 더욱 굳센 믿음을 갖고 살아가게 하소서!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2월 Special Thanks to NAZAZiM 성도님들

Special Thanks (다섯. 여섯)

Massachusetts COVID-19 Travel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