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29 NAZAZiM QT

4월 29일 목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4.29 (목) 출10:21-29
어둠은 사망, 사탄의 권세를 상징한다. 반대로 빛은 생명, 하나님의 나라를 상징한다. 빛이 비취면 어둠은 물러간다. 애굽에 임한 어둠의 재앙을 보면서 어두운 세상에 빛을 비춰야 할 성도의 사명을 다시금 깨닫는다.
1 애굽왕 바로는 태양의 신 ‘호루스’의 화신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하나님은 태양을 하늘에서 지워 버리셨다. 조금 어두워지는 정도가 아니라 빛이 아예 없어지는 완전한 흑암이었다(21). ‘밤’이 아니라 창세전 상태였던 ‘흑암’을 뜻한다(창1:2). 3일동안 지속되어, 자기 자리에서 일어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22-23). 죽음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는 재앙이며, 태양신의 화신이라는 바로의 정체성을 비웃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이 있는 곳에는 빛이 있었다. 태초에 빛을 만드신 분이 누구신지 분명히 드러내는 증거였다.
2 자신의 존재 자체에 치명타를 입었지만 바로는 완전히 항복하지 않는다. 이스라엘을 보내겠다고 하지만 양과 소는 두고 가라고 한다(24). 이스라엘에 대한 소유권을 놓치 않겠다는 마음이다. 하나님께 드릴 번제물을 오히려 바로가 주어야 한다고 모세는 말하면서(25), 이스라엘 가축은 단 한 마리도 남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26). 남은 선택지는 항복 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자기 욕심을 채우려는 바로의 모습은 자신이 인생의 주인이 되려 하는 인간의 어리석은 모습을 그대로 반영한다.
3 모세의 이런 말에 바로는 격분하며 모세를 쫓아내면서, 자기 얼굴을 다시 보는 날에는 죽으리라고 위협했다(28). 그런데 사실 애굽은 한치 앞도 안 보이는 흑암에 싸여 있다. 서로를 볼 수 없는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다시는 내 얼굴을 볼 생각을 하지 말라고 하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다. 바로의 얼굴을 모세도 보지 않겠다고 한 것은 사실 그를 이 끝없는 흑암에서 구해 주지 않겠다는 말과 같다. 결국 바로는 하나님의 앞에 항복하기를 거부함으로 스스로를 영원한 흑암으로 밀어 넣고, 구원의 가능성까지 막아 버렸다. 하나님은 계속 회개의 기회를 주셨지만, 그는 결국 최악의 상황까지 내려가고 말았다.
주님, 오늘도 흑암 가운데서 살면서 빛을 발견하지 못하고 헤매는 자들에게 빛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빛을 발하고 전하는 빛의 자녀로 살아가게 하소서!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2월 Special Thanks to NAZAZiM 성도님들

Special Thanks (다섯. 여섯)

Massachusetts COVID-19 Travel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