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2 NAZAZiM QT

4월 2일 금요일 큐티말씀 입니다. 

2021.4.2 (금) 마27:45-56
예수님의 십자가는 수치와 고통 이상을 보여준다. 예수님이 운명하시자 휘장이 찢어지고 지진이 일어나 바위가 터지는 일이 벌어진다. 이런 사건들의 의미를 통해 십자가 사건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1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시고 3시간이 지난 정오부터 어둠이 온 땅에 임해서 운명하시는 오후3시까지 계속 되었다. 주님은 빛으로 세상에 오셔서 각 사람을 비추신 분이다 (요1:9). 그래서 주님이 죽어 가실 때 온 땅에 어둠이 임한 것이다. 빛이 꺼지면 어둠 밖에 남지 않는다. 우리의 죄를 대신하여 하나님께 버림받으신 아픔을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라고 외치신 것이다.
2 대제사장이 일 년에 한 번 들어가 속죄제를 드릴 수 있었던 지성소와 성소 사이의 휘장이 찢어졌다. 이 사건은 예수님의 죽음으로 모든 성도가 하나님께 직접 나갈 수 있게 만들었다. 땅이 진동하고 바위가 터지고, 무덤이 열려 죽어있던 많은 성도들의 몸이 살아났다. 장차 있을 영광의 부활을 미리 보여주는 현상이 벌어졌다.
3 예수님의 사형 과정을 집행하면서 모든 것을 보았던 백부장은 ‘이분은 참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셨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로마의 이방인이었지만 예수님의 죽음을 보고 이렇게 고백햔 것이다. 마치 예수님의 제자인 베드로의 고백과 유사하다(16:16). 진실로 십자가를 경험한 자만이 신앙을 고백하고,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
주님,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 가로놓였던 휘장을 주님이 제거하시고, 우리 죄를 용서하셔서 하나님의 자녀 삼으신 복된 소식을 만나는 모두에게 전하며 살아가게 하소서!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2월 Special Thanks to NAZAZiM 성도님들

Special Thanks (다섯. 여섯)

Massachusetts COVID-19 Travel Order